현재접속자 : 30명 (회원:10)
   
 
2018년 11월 14일
 
        1 2 3
4 5 6 7 8 9 10
11 12 13
14
15 16 17
18 19 20 21 22 23 24
25 26 27 28 29 30  
   
 
 
 
 
 
 















 
   
   
 
 
 
HOME > 장르 문학 > 공포
   제목:좀비 시티
 
   작 가    JunkFeel타키    작 성    2009-05-30 12:28:59
   조 회    37    추 천    167
   드리는말씀     댓글은 작가에게 힘이 됩니다.    
작품소개:
....... 정신 없이 달렸다. "하아.. 하아.. 하아.." 나는 저것이 뭔지 안다. 사람이 사람을 물고 시체가 사람을 물고 사람이 시체를 문다. 처음에는 군사적 목적으로 쓰일려다 실패한 뒤 희귀병이나 ..
 
.......

정신 없이 달렸다.

"하아.. 하아.. 하아.."

나는 저것이 뭔지 안다.

사람이 사람을 물고 시체가 사람을 물고 사람이 시체를 문다.

처음에는 군사적 목적으로 쓰일려다 실패한 뒤 희귀병이나 난치병 또는 말기 환자들을 건강한 상태로 소생시키고자 하는 의료용으로 개발되고 있었다.

자세한 것은 생각할 겨를이 없다.

모든 것은 그 연구소에서 끝났어야 한다.

하지만, 지금 이 곳은 비행기 안. 항공이 얼마 남지 않았다.

차분히 내릴 시간 따윈 없었다.

그냥 강제로 열고 내렸다.

일단 살고 봐야지.
▶ JunkFeel타키님의 작품 [좀비 시티] 목록    [Total: 1.7 Kb]
 
    소제목
 
    편수 작성일 크기 조회 추천 댓글
 
  전략
 
 2 [2] 2009-05-30 334 Byte 14 77 2
 
  한국에 대한 추억
 
 1 2009-05-30 1.4 Kb 23 90 0
 
제목 이름 내용